Tales from the Balck Forest 
- The ROSE

Ideas Are Essential


1945년 7월, 영국 공군 중령‘몽고메리 콜린스 씨가 분할된 베를린의 영국군 관할 지역으로 배치 받아 도착하게 되면서 MONKEY 47의 숙명적인 이야기도 시작 되었습니다. 


1909년에 인도의 마드라스 주에서 영국 외교관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언어가 가진 힘을 일찍이 깨닫고 틈 나는대로 외국어를 배워 5개국어에 능통한 세계 시민으로 자랐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 베를린내 영국군 관할 지역 행정부서에서 임무를 시작한 콜린스 중령은 폐허로 변한 베를린의 모습에 깊은 충격을 받아 독일 재건 사업을 돕는 일에 발 벗고 나서기로 했습니다. 쉬는 시간에도 멈추지 않았을 정도로 열정적이었습니다. 


그때부터 그는 베를린 동물원 복구 작업에 뛰어 들었고 그 과정에서 ‘맥스’라는 원숭이와 인연을 맺게 됩니다. 곧 그는 맥스의 후견인이 되었습니다. 1951년에 영국 공군에서 전역한 콜린스 씨는 자신이 오랫동안 품어 왔던 시계 제작에 대한 뜨거운 꿈을 실현 시키고자 독일 북부의 울창한 흑림지대(BLACK FOREST)로 이사까지 하게 됩니다. 


그러나 얼마 가지 않아 불행하게도 자신이 시계 제작에는 큰 재능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현명했던 그는 곧 진로를 변경해 전원 게스트 하우스를 차린 후 자신이 베를린에서 후원하던 원숭이 맥스를 기리며 “Zum wilden Affen(야생 원숭이에게)”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2008년, ‘블랙 포레스트 디스틸러스’는 몽고메리 콜린스의 평범하지 않고 유일무이한 레시피를 받아들여, 진정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증류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물에 대해 제조자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몽키 47의 창업주 ‘알렉산더 슈타인’은 “우리는 콜린스 중령과 그의 원숭이 맥스를 기리며, 이 술에 담긴 47가지 식물 재료들의 상징성을 살려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몽키 47>이라고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그저 또 다른 진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결코 아닙니다, 영국의 전통과 인도의 이국적인 풍미, 그리고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함과 독창성을 솜씨 좋게 조합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입니다. 


이 특별한 진의 3분의 1이 되는 주재료인 전나무, 크랜베리, 엘더플라워, 블랙쏜과 검은 딸기나무 잎사귀 등의 재료는 모두 블랙 포레스트에서 나오며, 몽키 47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복합체적 특성과 품질은 매우 부드러운 블랙 포레스트 지하수에 손으로 직접 따서 담근 47가지 식물 재료들에 그 해답이 있습니다. 

거기에 신선한 크랜베리를 더한 것은 신의 한수라고 할만한 블랙 포레스트 “비장의 무기”입니다. 이 모든 재료는 블랙 포레스트 지방에 전해 내려오는 특별한 저장용 도기안에서 거장의 솜씨로 숙성과 증류 과정을 거칩니다.

몸은 블랙 포레스트에 있을 지언정 콜린스 씨는 영국 신사로서 '좋은 진Gin 한잔' 같은 유서 깊은 영국 전통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랬던 그의 뜻이 그를 가장 영국적인 술인 진Gin 제작에 관심을 가지도록 이끌었습니다. 

그가 살던 블랙 포레스트 일대에는 진의 주재료인 주니퍼가 차고 넘쳤으며, 맑은 우물 물과 다양한 허브 및 식물 등의 다른 재료들도 풍부했습니다. 

이렇듯 자연 그대로 살아있는 주변 환경은 몽고메리 콜린스 씨가 그만의 독특한 BLACK FOREST GIN 레시피를 개발 하는데  천혜의 밑바탕이 되어 주었습니다.


콜린스 씨의 이야기는 1960년대 초반, 게스트 하우스 건물이 지어진지 한세기 만에 보수공사가 들어 가던 때까지 조용히 잠들어 있었습니다.

공사 현장에서 유리병과 편지가 들어 있는 묵직한 나무 상자가 발견되었고 먼지를 뒤집어 쓴 유리병에는 수작업으로 장식한 라벨이 붙어 있었습니다.

거기에는 원숭이 한마리를 스케치한 그림 아래 "Max the Monkey - Schwarzwald Dry Gin"이라는 문구가 검은색 글씨로 쓰여져 있었습니다.

병과 함께 놓여 있던 편지에는 콜린스 씨의 사적인 기록들과 사진들 외에도 그가 레시피에 재료로 사용한 식물들에 대한 자세한 설명서도 담겨 있었습니다.





Tales from the Black Forest 

- The Rose 

Ideas Are Essential


2008년, ‘블랙 포레스트 디스틸러스’는 몽고메리 콜린스의 평범하지 않고

유일무이한 레시피를 받아들여, 진정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증류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물에 대해 제조자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몽키 47의 창업주 ‘알렉산더 슈타인’은 “우리는 콜린스 중령과 그의 원숭이 맥스를 기리며, 이 술에 담긴 47가지 식물 재료들의 상징성을 살려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몽키 47>이라고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그저 또 다른 진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결코 아닙니다, 영국의 전통과 인도의 이국적인 풍미, 그리고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함과 독창성을 솜씨 좋게 조합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입니다. 이 특별한 진의 3분의 1이 되는 주재료인 전나무, 크랜베리, 엘더플라워, 블랙쏜과 검은 딸기나무 잎사귀 등의 재료는 모두 블랙 포레스트에서 나오며, 몽키 47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복합체적 특성과 품질은 매우 부드러운 블랙 포레스트 지하수에 손으로 직접 따서 담근 47가지 식물 재료들에 그 해답이 있습니다. 거기에 신선한 크랜베리를 더한 것은 신의 한수라고 할만한 블랙 포레스트 “비장의 무기”입니다. 이 모든 재료는 블랙 포레스트 지방에 전해 내려오는 특별한 저장용 도기 안에서 거장의

솜씨로 숙성과 증류 과정을 거칩니다.

1945년 7월, 영국 공군 중령‘몽고메리 콜린스 씨가 분할된 베를린의 영국군 관할 지역으로 배치 받아 도착하게 되면서 MONKEY 47의 숙명적인 이야기도 시작 되었습니다. 1909년에 인도의 마드라스 주에서 영국 외교관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언어가 가진 힘을 일찍이 깨닫고 틈 나는대로 외국어를 배워 5개국어에 능통한 세계 시민으로 자랐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 베를린내 영국군 관할 지역 행정부서에서 임무를 시작한 콜린스 중령은 폐허로 변한 베를린의 모습에 깊은 충격을 받아 독일 재건 사업을 돕는 일에 발 벗고 나서기로 했습니다. 쉬는 시간에도 멈추지 않았을 정도로 열정적이었습니다. 그때부터 그는 베를린 동물원 복구 작업에 뛰어 들었고 그 과정에서 ‘맥스’라는 원숭이와 인연을 맺게 됩니다. 곧 그는 맥스의 후견인이 되었습니다. 1951년에 영국 공군에서 전역한 콜린스 씨는 자신이 오랫동안 품어 왔던 시계 제작에 대한 뜨거운 꿈을 실현 시키고자 독일 북부의 울창한 흑림지대(BLACK FOREST)로 이사까지 하게 됩니다. 그러나 얼마 가지 않아 불행하게도 자신이 시계 제작에는 큰 재능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현명했던 그는 곧 진로를 변경해 전원 게스트 하우스를 차린 후 자신이 베를린에서 후원하던 원숭이 맥스를 기리며 “Zum wilden Affen(야생 원숭이에게)”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2008년, '블랙 포레스트 디스틸러스'는 몽고메리 콜린스의평범하지 않고 유일무이한 레시피를 받아들여, 진정한 블랙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증류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물에대해 제조자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몽키47의 창업주 '알렉산더 슈타인'은 "우리는 콜린스 중령과 그의 원숭이 맥스를 기리며, 이 술에 담긴 47가지 식물재료들의 상징성을 살려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몽키 47> 이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그저 또 다른 진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결코 아닙니다. 영국의 전통과 인도의 이국적인 풍미, 그리고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함과 독창성을 솜씨 좋게 조합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입니다.


이 특별한 진의 3분의 1이 되는 주재료인 전나무, 크랜베리, 엘더플라워, 블랙쏜과 검은 딸기나무 잎사귀 등의 재료는 모두 블랙 포레스트에서 나오며, 몽키 47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복합체적 특성과 품질은 매우 부드러운 블랙 포레스트 지하수에서 손으로 직접 따서 담근 47가지 식물 재료들에 그 해답이 있습니다. 거기에 신선한 크랜베리를 더한 것은 신의 한수라고 할만한 블랙 포레스트 "비장의 무기"

입니다. 이 모든 재료는 블랙 포레스트 지방에 전해 내려오는 특별하 저장용 도기 안에서 거장의 솜씨로 숙성과 증류 과정을 거칩니다.


*원산지 : 독일 / *제품유형 : 리큐르 / *알콜도수 : 29도 *용량 : 500ml


몽키 슬로진은 영국의 전통을 지키면서 Black Forest (독일 남부의 산림지대로 몽키 47 증류소가 있는 곳)에서 태어난 완벽한 수제품이면서 정제되지 않은 유일한 슬로진입니다. Black Forest에서 자란 47가지 야생허브, 손으로 직접 딴 sloe를 사용하여 스몰 베치에서 증류된 이 진은 MONKEY 47이면서 전혀 다른 MONKEY  47입니다. 


MONKEY 47 SLOE GIN은 전형적인 런던 드라이진과 뚜렷한 주니퍼베리, 페퍼향의 매우 매력적인 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선하고 프루티한 향은 코와 입에 동시에 가득 채워집니다. 입안에서 종종 피어나는 전통적인 SLOE GIN의 똑쏘는 맛과 향은 신선미를 더해줍니다. 매우 복잡한 풀바디를 가지고 있숩니다. 독일 블랙포레스트에서 손으로 직접 딴 야생 슬로베리를 3개월동안 침전법을 사용해서 만듭니다.


*원산지 : 독일 / *제품유형 : 리큐르 / *알콜도수 : 29도 *용량 : 500ml


몸은 블랙 포레스트에 있을 지언정 콜린스 씨는 영국 신사로서 ‘좋은 진Gin 한잔’ 같은 유서 깊은 영국 전통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랬던 그의 뜻이 그를 가장 영국적인 

술인 진Gin 제작에 관심을 가지도록 이끌었습니다. 그가 살던 블랙 포레스트 일대에는 진의 주재료인 주니퍼가 차고 넘쳤으며, 맑은 우물 물과 다양한 허브 및 식물 등의 

다른 재료들도 풍부했습니다. 이렇듯 자연 그대로 살아있는 주변 환경은 몽고메리 콜린스 씨가 그만의 독특한 BLACK FOREST GIN 레시피를 개발 하는데 

천혜의 밑바탕이 되어 주었습니다. 


콜린스 씨의 이야기는 1960년대 초반, 게스트 하우스 건물이 지어진지 한세기 만에 보수공사가 들어 가던 때까지 조용히 잠들어 있었습니다. 

공사 현장에서 유리병과 편지가 들어 있는 묵직한 나무 상자가 발견되었고 먼지를 뒤집어 쓴 유리병에는 수작업으로 장식한 라벨이 붙어 있었습니다. 

거기에는 원숭이 한마리를 스케치한 그림 아래 “Max the Monkey - Schwarzwald Dry Gin”이라는 문구가 검은색 글씨로 쓰여져 있었습니다. 

병과 함께 놓여 있던 편지에는 콜린스 씨의 사적인 기록들과 사진들 외에도 그가 레시피에 재료로 사용한 식물들에 대한 자세한 설명서도 담겨 있었습니다.



2008년, ‘블랙 포레스트 디스틸러스’는 몽고메리 콜린스의 평범하지 않고 유일무이한 레시피를 받아들여, 진정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증류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물에 대해 제조자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몽키 47의 창업주 ‘알렉산더 슈타인’은 “우리는 콜린스 중령과 그의 원숭이 맥스를 기리며, 이 술에 담긴 47가지 식물 재료들의 상징성을 살려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을 <몽키 47>이라고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그저 또 다른 진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결코 아닙니다, 영국의 전통과 인도의 이국적인 풍미, 그리고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함과 독창성을 솜씨 좋게 조합한 블랙 포레스트 드라이 진입니다.


이 특별한 진의 3분의 1이 되는 주재료인 전나무, 크랜베리, 엘더플라워, 블랙쏜과 검은 딸기나무 잎사귀 등의 재료는 모두 블랙 포레스트에서 나오며, 몽키 47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복합체적 특성과 품질은 매우 부드러운 블랙 포레스트 지하수에 손으로 직접 따서 담근 47가지 식물 재료들에 그 해답이 있습니다. 거기에 신선한 크랜베리를 더한 것은 신의 한수라고 할만한 블랙 포레스트 “비장의 무기”입니다. 이 모든 재료는 블랙 포레스트 지방에 전해 내려오는 특별한 저장용 도기 안에서 거장의 솜씨로 숙성과 증류 과정을 거칩니다.


*원산지 : 독일 / *제품유형 : 리큐르 / *알콜도수 : 29도 / *용량 : 500ml

몽키 슬로진은 영국의 전통을 지키면서 Black Forest (독일 남부의 산림지대로 몽키 47 증류소가 있는곳)에서 태어난 완벽한 수제품이면서 정제되지 않은

 유일한 슬로진입니다. Black Forest에서 자란 47가지 야생허브, 손으로

직접 딴 sloe를 사용하여 스몰 베치에서 증류된 이 진은 MONKEY 47이면서

 전혀 다른 MONKEY 47 입니다.


MONKEY47 SLOE GIN은 전형적인 런던 드라이진과 뚜렷한 주니퍼베리,

페퍼향의 매우 매력적인 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선하고 프루티한 향은 코와

입에 동시에 가득 채워집니다. 입안에서 종종 피어나는 전통적인 SLOE GIN의 톡쏘는 맛과 향은 신선미를 더해줍니다. 매우 복잡한 풀바디를 가지고 있습니다.독일 블랙포레스트에서 손으로 직접딴 야생 슬로베리를 3개월동안 침전법을

 사용해서 만듭니다.




*원산지 : 독일 / *제품유형 : 리큐르 / *알콜도수 : 29도 / *용량 : 500ml


문의

PRODUCT INQUIRY.




ELEPHANT GLOBAL 2F, 12, ITAEWON-RO 54GA-GIL, YONGSAN-GU, SEOUL

T +82 (0)2-792-5096 

F +82 (0)2-797-9096 

CONTACT@ELELPHANTS.CO.KR

BIZ LICENSE 106-86-91384